윤홍식의 맹자 강의 1장 양혜왕梁惠王 상 1-1

1장 양혜왕梁惠王 상上 1-1.오직 인자와 정의가 있을 뿐이다

 

맹자께서 양혜왕을 뵈었다.
왕이 말하기를 “노인장께서 천리를 멀다 하지 않고 오셨는데,
또한 장차 무엇으로 저의 나라를 이롭게 하시렵니까?”라고 하였다.

맹자께서 대답하여 말씀하시길
“왕께서는 어찌하여 반드시 ‘이익’을 말하십니까?
또한 ‘사랑’(仁)과 ‘정의’(義)가 있을 뿐입니다.

왕이 ‘무엇으로 나의 나라를 이롭게 할꼬?’라고 생각하면,
대부는 ‘무엇으로 나의 집을 이롭게 할꼬?’라고 생각할 것이고,
선비나 서민은 ‘무엇으로 나의 몸을 이롭게 할꼬?’라고 생각하여,
위와 아래가 서로 이익을 자기 것으로 취한다면
나라가 위태로워질 것입니다.

만 대 수레의 나라(천자의 나라)에서 그 임금을 시해하는 자는
반드시 천 대 수레의 집(공公과 경卿의 집)이며,
천 대 수레의 나라(제후의 나라)에서 그 임금을 시해하는 자는
반드시 백 대 수레의 집(대부大夫의 집)입니다.

만 대의 수레에 비하여 천 대의 수레를 취하였으며,
천 대의 수레에 비하여 백 대의 수레를 취하였으니,
분명히 적은 것이 아닙니다.

그러나 ‘정의’를 뒤로 하고 ‘이익’만을 우선시한다면,
몽땅 다 빼앗지 않고서는 결코 만족하지 못할 것입니다.

(이기적 효율성의 극대화를 추구할 때는 내가 몽땅 먹어치워야만 욕망이 멈출 것이다.)

인자하면서 그 어버이를 버리는 자가 있지 아니하며,
정의로우면서 그 임금을 뒤로 하는 자가 있지 않습니다.
왕께서는 또한 ‘사랑’과 ‘정의’를
말씀하실 뿐이어야 합니다.
어찌하여 반드시 ‘이익’을 말씀하십니까?“라고 하셨다.

孟子見梁惠王 王曰 叟不遠千里而來 亦將有以利吾國乎 孟子對曰 王何必曰利 亦有仁義而已矣 王曰 何以利吾國 大夫曰 何以利吾家 士庶人曰 何以利吾身 上下交征利而國危矣 萬乘之國弒其君者 必千乘之家 千乘之國弒其君者 必百乘之家 萬取千焉 千取百焉 不爲不多矣 苟爲後義而先利 不奪不饜 未有仁而遺其親者也 未有義而後其君者也 王亦曰仁義而已矣 何必曰利

본 동영상은 흥여회 후원으로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에게 알릴 수 있게 도와주신 '흥여회원'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촬영: 호연지기
편집: 카셀베너두개_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