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어있음과 사단확충

깨어있음과 4단확충

윤홍식

 

 

깨어있음이 '진통제'라면

4단확충은 '치료제'입니다.

깨어있음이 때를 물로 불리는 것이라면

4단확충은 때를 말끔히 벗겨내는 것입니다.


그러니 깨어있음과 4단확충이 함께 갖추어져야만

에고의 업장(무지와 아집)이 정화되어
참나의 빛을 명확히 드러낼 수 있습니다.
 

 

깨어있음이 강해지면

 

참나의 빛이 에고를 제압하여

4단이 자연스럽게 드러나게 됩니다.

4단이 드러날 수 있는 최적의 상태가 됩니다.

4단은 참나의 가장 자연스러운 표현이니까요.

 

 그런데 깨어있음이 강하게 느껴진다고 해도

무지(고정관념)와 아집의 업장이

너무 두텁게 참나의 빛을 가리고 왜곡시키면
4단이 드러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참나는 언제나 에고를 통해서 4단을 표현하기에

에고가 4단을 이해하지 못하고 실천하지 못한다면

참나의 빛이 가려져서 4단이 드러나지 못합니다.

 

이 경우에는 부단한 깨어있음과 4단확충으로

에고의 업장을 정화해야만
참나의 빛이 에고를 통해 터져나오면서

4단이 온전히 드러날 수 있입니다.

 

자신이 이 경우에 해당하는지 

철저하고 객관적인 4단분석으로 확인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소승적 깨어있음을 즐기다가

세월을 허송할 수 있습니다.

 

나의 4단의 부족은 

주변사람들이 제일 먼저 실감합니다.

그들에게 자문을 구하여 정확한 답을 찾으십시오.

그들의 지적이 4단에 비추어 정당한지 따져보시고

정당한 부분이 있다면 단호하게 인정하고 시정하십시오.

 

자신의 병을 정확히 인지할 때

진정한 치유가 일어날 것입니다.

 업장이 정화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