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홍식의 노자 강의 – 도(道)는 본래 이름을 붙일 수 없다

21_wppan

 

 말로 설명할 수 있는 ‘도道’는

영원불변의 도가 아니니,
이름을 붙일 수 있는 이름은
영원불변의 이름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 도라는 물건은)
이름이 없을 때(無名, 절대계)는
천지만물의 시작점이 되며,
이름이 있을 때(有名, 현상계)는
천지만물의 엄마가 된다.

그러므로 늘 ‘욕망을 없앰’(無欲)으로써
도의 미묘함을 관찰할 수 있으며,
늘 ‘욕망을 가짐’(有欲)으로써
도의 펼쳐짐을 관찰할 수 있다.

양자는 본래 하나이나
나와서 이름이 달라졌다.
현묘하고 또 현묘하니
모든 신묘한 것들의 문이 된다.

無名 天地之始 有名 萬物之母
故常無欲 以觀其妙 常有欲 以觀其徼
此兩者同 出而異名
同謂之玄 玄之又玄 衆妙之門